Meteor

알자스의 지역 맥주인 것 같다. 난 피나콜라다처럼 달콤한 술을 좋아하는데 달콤하다길래 시켰다. 그런데 나의 허용량을 넘는 달콤함이었다. 다 마시느라 혼났다. 다시는 시키지 않았다. 하지만 기억을 돌이켜 보면 왠지 맛있었던 것 같은 기분도 든다. 기분탓이겠지. 맥주에 클레망이라는 것을 넣으면 달콤해진다는 설명을 들었던 듯도 한데 허용치 이상의 달콤함 같아서 사오지 않았다. 사실 파는 곳을 못 찾았다. 이 맥주를 슈크르트랑 같이 먹었는데 단짠단짠 맛있을 것 같지만 아무튼 long story short 너무 달았다… 이건 웬 아무말 대잔치야?